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20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20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598
어제 1,001
최대 10,145
전체 2,414,130



    제 목 : 새로운 민중신학의 이름, <살림신학>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08-01-20 03:50 조회(8256)
   트랙백 주소 : http://www.freeview.org/bbs/tb.php/d001/93 
  FILE #1 : 살림신학.pdf (304.0K), Down:35, 2008-01-20 03:50:56




이것은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 - 증보판>에 실려있는 내용이기도 합니다.
제가 추구하는 새로운 민중신학은 기존 기독교를 새롭게 대체하려는 대안신학이자
지구화 시대 일상적 삶의 변혁을 도모하는 <살림살이의 신학>, 곧 <살림신학>입니다.
 
<살림신학>이라는 용어는 이미 몇몇 분들이 쓰기도 했지만
아직 이를 체계적으로 조직신학화 하진 못했으며
주로 <죽임>의 반대인 <살림>이라는 의미로서 썼는데
저로서는 이 뜻 뿐만 아니라 일상적 삶을 중요시하는 <살림살이>라는 의미도 함께 포함됩니다.
 
보다 중요한 것은 새로운 민중신학인 <살림신학>은
기존 기독교의 전통신학을 아예 대체하려는
새로운 대안 기독교 신학으로서의 <살림신학>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기존 기독교의 신학은 오히려 <죽임의 신학>에 가깝지요.
 
첨부화일을 열람하시면 왜 살림을 썼는지에 대해서 나와 있는데
이 글은 이미 본인의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책의 증보판에 실려있기도 합니다.
일상적 삶의 변혁을 매우 중요시한다는 점에서 기존 민중신학과도 차이가 있답니다.
 
 
 
 
 
오클로스 (08-01-29 15:55)
 
정강길님의 책(미래에서온기독교)을 삼일 째 읽고 있습니다. 나름대로 밑줄을 쳐가면서 꼼꼼하게 읽고 있습니다. 아직 뭐라고 말할 단계는 아니지만 상당히 신선하다는 나름대로 평가를 내리고 있습니다. 다만, 몇 군데 질문을 던지고 싶은 부분이 없는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이 책의 본질이 흐려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 책은 근본주의자나 보수주의자들이 꼭 한 번 통독해야 할 책이라 생각합니다. 계속해서 잠들어가는 이성을 흔들어 깨워주시기 바랍니다. 님이 있어서 기독교는 건재합니다.^^

    
정강길 (08-01-30 01:50)
 
고맙습니다. 읽고서 많은 토론이 있기를 바랍니다.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를 위하여~!!

아나르고 (08-03-20 23:34)
 
신학을 인문학으로 볼것인지..아니면 신비주의적 관점에서 볼 것인지..거기에 따라서 상당한 견해가 있을것 같습니다.. 과학기술의 발전도 신학의 범주에 넣고 그러다 보면..어쩌면 신학은 모든 정치-경제-법-문화 의 도구에 불과하지 않을까요?  사실 신학이 우선시 되는 시대는 지나갔다고 보지만, 신학이라고 하는 말하는 것도 어쩌면 모순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사실 모든 인간행동의 규법이나 정해진 질서들이 만들어지는 것은 ..어쩌면 유물론의  관점에서 이해가 되니까요.. 그래서 신학도 유물론의 이해를 따라가는것이..소위 민중신학이라고 보는데요..하지만 요즘 민중이란 단어는 편협한 민족주의적 단어로 이해됩니다.. 아마 그래서 살림살이 신학 이라고 하는가 보죠?



게시물수 62건 / 코멘트수 5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2006 증보판) 출간~!! (2) 관리자 115218 10-25
'한국 민중신학에 왜 하필 서구의 화이트헤드 사상인가'에 대한 대답 정강길 7733 08-08
[펌]에큐에 올라온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서평 (1) 관리자 9189 07-10
● 서구신학 / 기존 민중신학 / <새로운 민중신학> 비교이해(필독) 정강길 9151 04-29
62 미투운동과 관련하여 민중신학에서 보는 죄와 한의 의미 미선 330 03-05
61 민중신학 대부의 아내, 박영숙 선생 별세 관리자 6024 05-21
60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민중신학은 지금도 유효” 관리자 5982 04-25
59 사회학자 피터 버거의 기독교 해방주의와 민중신학 비판 (1) 미선 7791 01-27
58 홍인식 목사 “해방신학은 행진 중” 관리자 7575 12-08
57 민중신학과 강원돈의 신학 미선이 7784 08-07
56 “민중신학, 상황신학으로 규정할 수 없어” (1) 관리자 10212 01-01
55 민중을 팔아 장사하는 민중신학자들 미선이 7176 05-11
54 [출간소식] 김명수,『큐복음서의 민중신학』(도올 김용옥 서문 | 통나무) 미선이 7493 07-07
53 故 강희남 목사의 유서…'파장' 예고 미선이 7684 06-07
52 [출간소식] 권진관 『성령과 민중』(동연) (1) 미선이 7747 05-12
51 인도에서 떠오르는 '달리트 신학' 미선이 7449 04-21
50 예수는 민중이란 것에 동의하지만…민중이 예수일까? 미선이 6178 04-08
49 화이트헤드의 '현실적 존재'에 담긴 에큐메니컬 정신 미선이 6321 03-02
48 "인민신학+민중신학=통일신학" 노정선 교수, 한국민중신학회서 주장 미선이 9069 05-26
47 권진관 교수의 민중신학과 화이트헤드 철학 이해에 대한 비평 (1) 정강길 8955 04-20
46 새로운 민중신학의 이름, <살림신학> (3) 정강길 8257 01-20
45 죽재 서남동 목사 기념사업회 및 학술제를 다녀와서.. (1) 정강길 9973 10-16
44 부르조아의 하나님 : 낙타와 바늘귀, 자본주의, 제국주의 (2) 리옌화 8802 07-14
43 [펌] 깨달음의 사회화 (박재순) 정강길 9039 04-09
42 "손해보고 살자" (광주 연합예배) (6) 정강길 9498 09-11
41 "가장 잘 먹고 잘 살 수 있는 나라, 하나님 나라" 정강길 7719 04-01
40 “예수는 민중이고 민중은 예수다”에 대한 엄밀한 고찰 정강길 8375 03-09
39 학문은 쉬워야 함에도 요구되는 '불가피한 아카데믹함'이란? 관리자 14627 02-22
38 혀짤리고 귀먹고 화상당한 우리의 늙으신 하나님을 아시나요? (최형묵) 정강길 9656 02-01
37 사람다운 사람이 그리운 사람, 송기득 교수 (정용섭) 정강길 9165 01-30
36 이론과 실천의 함수관계 (* 신학과 삶의 관계) 정강길 8188 12-16
35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후기 (2) 해조 8585 12-11
34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에 대한 몇 가지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8173 12-01
33 한국 기독교 신학의 전개과정과 새로운 전환의 신학 정강길 6749 11-14
32 정강길의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을 읽고 나서 (Dong-Sik Park) (2) 관리자 9710 10-27
31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2006 증보판) 출간~!! (2) 관리자 115218 10-25
30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7874 10-25
29 지구화 시대의 민중신학을 위하여~!! 정강길 7970 10-18
28 한국 민중신학자 대회를 다녀와서.. 정강길 7364 09-21
27 일반인과 자각인의 욕구와 영성 (7) 정강길 7649 09-02
26 [펌] 내 신앙의 근본을 뒤흔든 그 말, 민중신학 (정병진) 정강길 7533 09-02
25 책을 읽고.. (김광현) 관리자 6922 09-02
24    이하 광현님과 토론글 모음.. 관리자 7523 09-02
23 민중신학의 새로운 패러다임 : 과정철학적 관점에서 (장왕식 교수) 관리자 8127 09-02
22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5) - '영성수련'의 최고 극치,〈만무〉滿無,full naught ③ 정강길 8070 08-14
21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4) - '영성수련'의 최고 극치,〈만무〉滿無,full naught ② 정강길 7432 08-14
20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3) - '영성수련'의 최고 극치, <만무>滿無 full naug… 정강길 8114 08-14
19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2) - '영성수련'이란 <공부>工夫, Kung-Fu를 말한다! 정강길 8299 08-14
18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1) - 도대체 <영성>이란 무엇인가? 정강길 12985 08-14
17 '한국 민중신학에 왜 하필 서구의 화이트헤드 사상인가'에 대한 대답 정강길 7733 08-08
16 [펌]에큐에 올라온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서평 (1) 관리자 9189 07-10
15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한국기독교연구소, 2004) 정강길 7299 07-10
14 민중신학과 철학(형이상학)에 대한 문제 정강길 7881 06-17
13 '민중신학연구소' 진영과의 민중론 논쟁글 모음 정강길 7936 05-20
12 ‘다른 관심ㆍ다른 이론적 틀’ 로 논의 "현재 민중신학이 처한 상황과 문제점" (1) 구굿닷컴 8249 05-06
11 [쟁점] 비평 - 맑스주의와 유물론 그리고 기독교 (11) 정강길 9179 05-06
10 새로운 민중신학에서 <민중> 개념에 대한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7582 05-06
9 기존 민중신학이 안티를 걸었던 <서구신학>에 대한 의미 정강길 7709 05-01
8 서남동 신학, 어떻게 볼 것인가 정강길 9479 04-30
7 ● 서구신학 / 기존 민중신학 / <새로운 민중신학> 비교이해(필독) 정강길 9151 04-29
6 서남동, 화이트헤드를 만나다.. (5) 정강길 8643 04-28
5 민중사건 그리고 계시를 어떻게 볼 것인가.. 정강길 7797 04-28
4 화이트헤드에 기반한 사회학과 한국의 민중신학에 대하여.. 정강길 8137 04-28
3 민중신학이여.. 제발! 제발! 제발! 미선이 8358 04-28
2 [탈/향 강좌]민중신학 vs. 민중신학, 성서를 읽는 천 개의 눈 (1) 정나진 15418 04-27
1 21세기에도 민중신학은 여전히 표류할 것인가..!! 미선이 17359 04-2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