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6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6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71
어제 329
최대 10,145
전체 3,046,665

   [연구]  제 목 : 노자 도덕경道德經 제1장을 화이트헤드 철학으로 풀이해보기    
  글쓴이 : 미선 날 짜 : 21-02-17 03:43 조회(501)
   트랙백 주소 : http://www.freeview.org/bbs/tb.php/e006/231 





도가도 常道비상도
명가명 常名비상명

이것은 워낙 유명한 노자 도덕경의 첫 본문으로 알려져 있다. 감히 말씀드리지만, 필자는 이 중에서 가장 중요한 뜻을 품고 있는 글자는 道가 아니라 라고 본다. 하지만 지금까지 노자 주석가들 중에서 可와 非가 중요하다고 얘기한 사람을 아직 아무도 본 적이 없다. 거의 대부분은 道 또는 常道의 풀이를 더 중요시했다.

하지만 필자가 가장 중요한 뜻을 품는 글자로서 可와 非를 주목한 데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왜냐하면 우리는 可와 非 없이 道 또는 常道에 결코 접근할 수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가하다’의 可라는 이 글자는 ‘옳다’는 뜻도 담고 있다. 여기서 일반적으로는 도라고 ‘말하다’로 풀이된다. 즉, 말하다, 옳다, (표현을) 하다 라는 뜻이다.

“도라고 말할 수 있는 도는, 항상 그러한 도가 아니다

따라서 可道는 <말할 수 있는 도>가 되고, 常道는 <항상 그러한 도>가 되는데, 중요한 사실은 이 둘은 결코 일치하지 않는다는 뜻을 담고 있다.

그런데 바로 이 지점에서 대부분의 노자 주석가들은 말로 표현된 도는 상도가 아니기 때문에 언어의 불필요성과 무용함을 주장하는 해석들을 많이 하곤 한다.

왜냐하면 도는 말의 표현을 넘어선 것이어서 결코 형상화될 수 없다는 것이다. 일견 타당해보이는 것 같지만, 필자는 이러한 해석에 대해선 단호히 반대하는 입장이다.

화이트헤드의 과정철학 입장에서 볼 때, 그는 언어의 한계를 강조한 적은 있어도 언어의 불필요성과 무용성을 주장한 적은 내가 알기에 단 한 번도 없다. 오히려 화이트헤드는 “언어는 철학의 필수 도구”라고까지 말했었다.

그렇다면 화이트헤드의 해법은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언어를 부단히 계속 다음어가야만 하는 <언어의 재디자인(redesign)>에 있다.

[참조글] http://freeview.org/bbs/tb.php/e006/215

인간인 이상 언어는 불완전하지만 필수적으로 필요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가하든(可) 아니든(非)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표현을 해야만 한다.
문제가 되는 건 언어적 가(可)함이 그것이 가리키는 지시 대상과 계속 어긋나고(非) 있는 점에 있는 것이다.

그래서 可가 중요한 만큼 非가 또 중요하다.

여기서 전자의 可는 道를 표현하려는 인간의 의향과 목적이 반영된 것이라면,

후자의 非는 그것은 언제나 필연적 실패와 어긋남으로 돌아오는 인간의 근본적 한계를 반영한 것이다.

우리가 옳다(可)고 하는 것들은 결국 아니(非)라는 것으로 돌아온다
는 것이다.

그런데 바로 이 지점에서 可와 非로 인해서 비로소 恒常(항상)의 상의 의미가 살아난다. 왜냐하면 필연적 실패와 어긋남은 언제나 부단한 재시도를 계속 감행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원래 백서본에는 常상이 아닌 恒항이었다고 한다. 즉, 처음엔 恒이었다가 나중에 常상으로 살짝 바뀐 것이다. 이는 이미 학계에 나와 있는 얘기다(김충열 교수의 노자 강의 참조)

즉, 常道상도란 결국 <항상 부단한 길>을 의미한다. 이 길은 언제나 恒常항상 중에 있는 길이다.

바로 이 항상 부단한 길이 곧 可와 非 사이에 놓여 있는 길이라는 것이다.
그것은 언어를 부단히 계속 다음어가야만 하는 <언어의 재디자인>이라는 과정의 길이다.

여기서 道가 可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 이유는, 뒤에 나오는 可名과 常名의 관계와도 관련하지만, 본래 이 1장은 본문 전체의 맨 앞 1장이 아니었고 뒤편에 있었으며, 실제로는 덕을 말한 38장이 맨 앞 장이었다.

그리고 또 한 가지는 여기서 우리는 굳이 道라는 글자 대신에 다른 걸 집어넣어도 된다는 점에 있다.. 다음과 같이 컵, 나, 사랑을 집어넣어도 말이 된다.

컵이라고 <말할 수 있는 컵>은 <항상 그러한 컵>이 아니다.
나라고 <말할 수 있는 나>는 <항상 그러한 나>가 아니다.
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랑항상 그러한 사랑이 아니다. 등등....

그럼에도 우리는 <컵>이라고 말하고, <나>라고 말해야 하며 <사랑>이라고 표현해야만 한다. 그것이 <항상 그러한 컵>도 아니고 <항상 그러한 나>도 아니며 <항상 그러한 사랑>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말해야 하고 그렇게 표현해야만 하는 역설의 상황에 놓여 있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화이트헤드가 암시한 것처럼, 언어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철학에서 그리고 공부에 있어 항상 부단한 실험과 모험이 중요한 것이다.

노자 도덕경의 이 可(가하다)는 非(아니다)를 필연적으로 끌어안고 가는 시도로서의 可다.

이것이 바로 해체를 운명처럼 받아들이며 나아가는 구성의 모험인 것이다.

[관련 글들 참조]

1. 언어에 갇혀서도 안되지만, 언어를 탈피할 수 있다는 것도 비현실적 관념일 뿐!- 언어의 재디자인(redesign)으로 계속 개선해가는 것이 중요





게시물수 111건 / 코멘트수 74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9728 06-22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10658 10-25
문창옥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2) 관리자 26723 06-08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13137 11-08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4590 07-15
화이트헤드 철학 용어 해설집 (화이트헤드 강좌 수강생들은 꼭 다운로드 바람!) 관리자 15076 04-23
111 불교철학과 화이트헤드의 과정철학은 어디서부터 갈라지는가 미선 112 08-22
110 노자 도덕경道德經 제1장을 화이트헤드 철학으로 풀이해보기 미선 502 02-17
109 질문드립니다. (6) 돌담 631 12-28
108 2019 한국생태문명회의 (생태문명을 향한 전환 - 철학부터 정책까지) 미선 1312 09-09
107 [2019년도 하반기] 한국화이트헤드학회 & 한국환경철학회 공동학술제 미선 1309 09-04
106 한국화이트헤드학회 2019년 전반기 학술제 및 총회 미선 1507 05-30
105 화이트헤드 VS 아인슈타인 미선 1620 04-29
104 종교는 과학의 발전으로 수정될 필요도 있고, 그것은 유익한 것이다! 미선 1449 01-04
103 화이트헤드 철학의 현대적 부흥(Randall E. Auxier & Gary L. Herstein) 미선 1746 11-27
102 [오늘의 인용] 자유와 훈련, 배움(교육) 과정의 두 수레바퀴 미선 1920 07-14
101 언어에 갇혀서도 안되지만, 언어를 탈피할 수 있다는 것도 비현실적 관념일 뿐! 미선 1996 02-07
100 2017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미선 1971 11-24
99 우주의 138억 년 진화 과정은 곧 선택적 표현의 확장 과정 미선 2378 10-21
98 지성과 예술의 창조적 작업이 갖는 3단계 과정 미선 2244 10-18
97 영원한 객체에 대한 질문 (8) 돌담 2766 09-09
96 인간 본성의 3가지: 본능, 지능, 지혜 미선 2355 08-15
95 화이트헤드의 『관념의 모험』(한길사) 책에 소개된 옮긴이 해제글 (오영환) 미선 2614 07-30
94 문창옥 선생님의 『화이트헤드과정철학의 이해』에 대한 질문 (3) 돌담 2537 06-17
93 <실험 합리주의>에 대한 이해 미선 3693 01-11
92 공허로서의 신 → 적으로서의 신 → 동반자로서의 신 (1) 미선 3894 07-22
91 [발표자료] 지금 여기 인간으로서 ‘살아있음’의 의미 (첨부파일) (4) 미선 4836 06-12
90 화이트헤드의 예술과 교육 이해 미선 6325 05-30
89 화이트헤드학회 춘계학술대회 미선 3918 05-23
88 화이트헤드의 플라톤 철학에 대한 평가 (4) 미선 4825 05-19
87 화이트헤드 철학과 칸트 철학은 서로 반대 도식 미선 3902 04-27
86 새로운 창조는 우주 전체로부터 생기는 것! 미선 3309 03-24
85 셔번의 A Key to Whitehead's Process and Reality 중에서.. 미선 3984 12-22
84 현실적 존재의 합생의 과정과 그 구조 (3) 돌담 4561 12-15
83 PR에서의 시원적 위상(primary phase)에 관하여 (1) 미선 4486 12-08
82 화이트헤드의 신은 모범답안을 가지고 있을까요? (5) 취생몽사 4792 09-20
81 (이성의 기능) 이성의 반대는 피로 -1 (1) 뱅갈고양이 5457 08-02
80 살아 있는 인격과 변환의 범주 (화이트헤드 철학 강좌 노트에서 발췌..) 미선 4833 07-18
79 "니체, 화이트헤드, 로티의 플라톤 넘어서기 비교" (2015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제) (1) 미선 5758 05-17
78 "철학은 시와 유사하다" 미선 4752 04-28
77 화이트헤드의 과학적 유물론 비판 미선 5581 03-11
76 과학과 철학 미선 4408 03-03
75 부정적 파악, 주체적 통일성의 범주 (7) 돌담 5554 12-19
74 [추계학술제 발표논문] 화이트헤드와 홀로니즘 그리고 몸섭의 이해 (1) 미선 6199 09-28
73 2014년도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논문 발표) (1) 미선 5330 09-21
72 2014년 한국화이트헤드 학회 봄 춘계 학술제 (1) 미선 6993 05-23
71 화이트헤드 철학 강독 세미나 5월7일(수) 오후7시 시작 (4) 관리자 5567 04-23
70 "자연 법칙 자체도 진화한다!", 질서와 무질서 간의 변주 미선 8274 08-06
69 <물질 원자>에서 <유기체 원자>의 존재로 미선 6889 07-31
68 물질의 꿈 (궁극적 실재는 물질인가? 정신인가? 유기체인가?) (1) 미선 7845 07-11
67 "지식의 체계화는 선박의 방수격실 같은 곳에서 이루어질 수 없다." 미선 6444 07-03
66 화이트헤드가 말하는 철학의 목적과 한계 그러나 안할 수도 없는.. 미선 6454 07-01
65 철학과 과학의 차이 (Metaphysics & Physics) 미선 7808 06-21
64 화이트헤드 철학 기초 입문 강좌 안내 (4) 관리자 6558 04-30
63 "몸학, 화이트헤드 철학의 몸삶 적용 이론"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 (1) 미선 7131 04-30
62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추계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미선 7706 10-21
61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춘계 학술대회 다녀왔습니다. (1) 미선 6920 05-21
60 화이트헤드와 니체 사상 간의 비교 연구 (문창옥) 미선 7819 04-24
59 『관념의 모험』(Adventures of Ideas) “제4부 문명론적 관점에서”, “제17장 아름다움” 번… (1) 윤집궐중 8813 12-26
58 화이트헤드와 들뢰즈 철학의 차이 미선이 10485 09-21
57 도올의 화이트헤드 종교관 평가에 대한 고찰 미선이 8105 09-09
56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몇 가지 반응들과 편견에 대하여 미선이 9728 06-22
55 유물론과 진화론은 함께 갈 수 없다! 미선이 9320 06-17
54 한국 화이트헤드 학회 춘계 학술대회 맡은 글 미선이 8187 05-29
53 “화이트헤드와 유럽철학”, 한국화이트헤드학회 제15회 정기학술대회 미선이 7712 10-23
52 GIO사상한 : 화이트헤드와 윌버의 접속과 그리고 포월 정강길 12382 02-21
51 기독교 신학의 내적 딜레마에 대한 과정사상의 응답(김희헌) 정강길 8699 02-21
50 과정철학과 한국사상 (문헌 목록들) 정강길 10490 02-08
49 과정철학과 화엄불교의 세계사유(김진) 미선이 12028 06-13
48 이번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대회를 다녀와서 (본인의 후기 논평) (4) 정강길 11039 05-20
47 한국화이트헤드학회 2009년도 정기학술대회 (5월16일) (1) 정강길 7425 05-09
46 알프래드 노스 화이트헤드 다시보기 (이세형) (2) 미선이 9684 03-02
45 화이트헤드 형이상학의 난제 해결 모색 (과정과 실재의 잃어버린 제6부) 정강길 8979 11-11
44 백두가 '과학과 근대세계'에서 언급했던, <종교>에 대한 유명한 구절 정강길 8878 03-09
43 화이트헤드, 『사고의 양태』Modes of Thought 오자 교정 목록 (2) 정강길 9519 02-07
42 화이트헤드의 눈에 비친 기존 기독교와 그 신학 정강길 9437 12-27
41 God and the World (A. N. Whitehead's PR, Chapter II of Part V) 관리자 12643 12-27
40 The Function of Reason (A. N. Whitehead) 관리자 16616 12-27
39 현대의 양자물리학과 화이트헤드 철학을 비교논의한 최신서 2권 정강길 9756 11-11
38 〈오류〉Error와 합리주의의 모험 (1) 정강길 9397 11-11
37 〈자연주의적 유물론〉에서 〈자연주의적 유신론〉으로.. (2) 정강길 10603 11-11
36 [기사] “과정사상은 지식의 파편 녹이는 용광로” (존 캅 인터뷰) 관리자 9470 11-11
35 [기사] “병든 현대문명 치유할 대안 제시” 관리자 8254 11-11
34 2004년 5월에 있었던 '제5차 국제 화이트헤드 학술 대회 소개글' 정강길 17324 11-11
33 제8차 한국화이트헤드학회 학술발표자료 관리자 9326 11-11
32 불교와 화이트헤드 철학의 同異點 (장왕식) 관리자 9692 11-11
31 [책] 레클레어의 『화이트헤드 형이상학 이해의 길잡이』(이문출판사) 정강길 9274 11-11
30 [책] 화이트헤드 교육철학에 관한 국내 연구저서 정강길 9379 11-11
29 사변철학의 이상과 화이트헤드 철학 흠집내기 정강길 9844 11-11
28 화이트헤드에 종종 가해지는 비판들과 그 반론 정강길 8143 11-11
27 [서평] 1991년에 도올 김용옥이 『과정과 실재』에 대해 썼던 매우 재밌는 서평 정강길 12889 11-11
26 Thomas E. Hosinski의『화이트헤드 철학 풀어 읽기』(이문출판사) 정강길 9241 11-11
25 [책] 문창옥 『화이트헤드 철학의 모험』 통나무 2002 관리자 9295 11-11
24 베르그송과 화이트헤드 그리고 지성의 오류에 대한 참고 정강길 9400 11-11
23 화이트헤드 철학의 좋은 점은.. 정강길 8734 11-11
22 형이상학과 존재론의 차이에서 본 하이데거와 화이트헤드 정강길 10524 11-11
21 화이트헤드 철학에 대한 명백한 곡해 사례들~!! 정강길 8780 11-10
20 오영환 교수가 들려주는 화이트헤드 이야기 (*좀더 쉬운글임) 관리자 13137 11-08
19 "화이트헤드 철학만이 최고야!"라는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10658 10-25
18 God and Creativity 정강길 8059 10-08
17 과정사상의 신개념에 대한 난제 해결 모색 정강길 8943 10-08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신조어 번역 문제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정강길 9444 10-08
15 <이행>transition에 대한 새로운 분석 정강길 8868 10-08
14 strain-locus, presented locus, presented duration 정강길 8872 10-08
13 세기연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진출(?)하여 모임을 가집니다~!! 관리자 9231 07-24
12 화이트헤드,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14590 07-15
 1  2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