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6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6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319
어제 531
최대 2,217
전체 1,418,175

☞ 한국 복음주의 진영은 보수 근본주의와 다르다고는 하지만, 근원적으로는 보수 진영에 속하는 기독 진영입니다. 일정 부분 개혁을 띠면서도 궁극적인 핵심 사항이 되는 교리에 대한 오류와 폐단 문제는 여전히 도외시한다는 점이 매우 치명적인 주요 한계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중간 복음주의 진영은 기존의 보수 근본주의보다는 좀더 현대화된 기독 진영으로 어떤 의미에선 세련된 보수 진영이라 할 수 있겠으며, 이에 대한 자세한 고찰들은 이곳 게시판의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를 꼭 참조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제 목 : “보수-진보 신학의 주제들, ‘양자택일’ 아니다”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11-10-18 19:47 조회(2315)
   트랙백 주소 : http://www.freeview.org/bbs/tb.php/d003/143 
  LINK 1 :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50652 (633)


호킹과 논쟁 벌였던 필립 클레이튼 학장 방한
 
 
미선이 (11-10-18 22:03)
 
여기에도 정용섭 목사 같은 분의 주장이 있네요.
보수와 진보의 공통점이 많다고 언급하는 것은
기독교 교리와 그 교리신학에 깔린 철학의 문제를 철저하게 고찰하지 못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봅니다.
예전에 판덴베르크가 사도신경을 좋게 해석하면 된다는 식의 정당성을 펼쳤지만
사도신경 신학과 자연주의적 입장 및 종교다원주의 입장이 함께 갈 수 있다고 보는 건 어불성설이죠.

많은 이들이 분명히 아셔야 할 점은 아직도 기독교 신학계에는
모호한 식의 절충주의적 입장이 마치 복음주의 입장인 것처럼 내세우는 분들이
여전히 활개를 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보다 철저하고 깊게 들여다보지 않을 경우
많은 교인들이 이런 식의 사탕발림에 넘어가겠지만요.



게시물수 119건 / 코멘트수 6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10734 04-28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6712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9108 04-21
119 교리적 다름을 인정하는 종교적 관용성 (1) 미선 102 08-17
118 세계 최대 기독교 구호 기관 월드비전, 동성애자 취업 허용 관리자 603 03-26
117 개신교 근본주의와 게임규제 (1) 미선 677 03-11
116 WCC ‘일치 성명서’, 결국 ‘동성애’ 언급 없이 채택 미선 994 11-12
115 서경석 목사 “단언컨대, WCC는 이제 끝났다” 미선 1077 11-12
114 WCC, ‘일치 성명서’ 발표 앞두고 동성애 문제로 토론 관리자 920 11-05
113 WCC 부산총회 준비위 대표 김삼환 목사 “한국 교회 성장, 세계에 알릴 기회” 관리자 964 11-01
112 감리교 이어 예장통합도 “세습 금지” (3) 관리자 1022 09-13
111 (퍼 온 글) 정현경 교수의 초혼제에 대하여 통전적 신… 1263 09-11
110 “한국교회, 박정희 3선 개헌 기점 보수ㆍ진보 분열” (1) 관리자 1059 08-20
109 美 복음주의권 내에 새 목소리..“동성애를 포용해야” 관리자 1071 08-20
108 무신론자는 모두 신을 싫어할까? 대답은 "NO" 관리자 1036 08-14
107 2020년 세계 기독교인구 '26억명'…유럽·미주↓ 亞·아프리카↑ 관리자 1121 07-23
106 복음주의 관점에서 본, ‘WCC의 타종교 입장’에 대한 비평적 고찰 (2) 관리자 1403 07-21
105 통합총회 “차별금지법, 새 정부 최초 악법 될 수 있다” 관리자 1184 04-12
104 정성진 목사 “WCC 반대하는 건 레드 콤플렉스” 관리자 1432 04-02
103 새 교황 프란치스코, 신학적으론 보수, 경제문제에선 개혁 미선 1201 03-21
102 “세속 성자들 많이 등장하고, 새로운 교회 생태계 만들어 나가야” (1) 미선 1558 11-23
101 한국 신학의 세계화 위한 ‘동서신학포럼’ 창립 (1) 관리자 1594 10-29
100 세계 기독교 양대산맥 WEA-WCC 첫 대화의 장 열렸다 관리자 1514 10-24
99 개신교 주요교단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미선 1699 09-21
98 “지난 100년… 이슬람은 2배, 무신론은 10배 성장” 관리자 1704 07-18
97 힉스 입자, 창조에 말을 걸다 (3) 관리자 2580 07-14
96 중산층, 사회운동 주체…‘시민신학’ 제기 (1) 관리자 1701 07-01
95 현재의 한국 복음주의 진영을 알 수 있는 좋은 글들 (1) 미선 1989 04-07
94 "기독교인이 가톨릭과 '맞장' 뜨겠다고 했다" 관리자 1921 03-04
93 한국교회 분열의 원인과 연합의 방안 관리자 1937 02-14
92 “개신교 ‘자기보기’ 안 돼” 관리자 1955 12-08
91 "한국교회 부패는 '자기신학' 없기 때문" 관리자 2169 10-29
90 “보수-진보 신학의 주제들, ‘양자택일’ 아니다” (1) 관리자 2316 10-18
89 <뉴스앤조이>가 증발할 뻔 했다! 관리자 4145 09-01
88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운동 본격화 관리자 2331 08-12
87 전세계 교회 분열시키는 동성애에 대한 ‘기독교적 답변’ (1) 관리자 2739 07-29
86 英복음주의 거장 존 스토트 목사 타계 (1) 관리자 2610 07-29
85 '새 시대를 위한 새 신학과 설교' 주제로 신학 심포지엄 개최 (1) 관리자 2530 06-21
84 "한국교회 '제2의 종교개혁'해야" (1) 관리자 2728 06-21
83 이형기 바른교회아카데미, "사역자가 권력 되면서 한국교회가 무너졌다" (1) 관리자 2754 05-26
82 한기총 해체가 과연 답인가 관리자 2156 04-09
81 한기총, 왜 리모델링이 아닌 해체인가? 관리자 2151 04-09
80 “한기총은 불필요 악, 개혁 아닌 해체가 답” 관리자 2042 04-05
79 ‘개신교의 사회적 책임’ 평가 표준 만든다 (1) 관리자 2549 03-17
78 개신교 단체들, "한기총이 해체되야 개신교가 산다" (1) 관리자 2361 03-17
77 필립 얀시가 말하는 미국교회의 미래 희망찾기 (1) 미선이 3243 02-21
76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관리자 3452 12-15
75 “종교를 배격하는 과학은 맹목적 신앙만큼 惡하다” (1) 관리자 2786 09-04
74 [펌] 미국 복음주의 몰락 (Richard Gamble) (1) 미선이 3672 07-06
73 과학과 신앙, 양립할 수 있다? 없다? (3) 미선이 3575 11-02
72 “기독교 언론, 서클주의에서 벗어나라” (1) 미선이 3045 08-08
71 손봉호 박사 “땅에선 자본주의, 하늘에선 사회주의” (1) 미선이 3840 07-31
70 목사의 원래 자리 찾기 위해 필요한 법과 제도 (1) 미선이 2811 07-20
69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미선이 3524 07-13
68 "예배 중 정부 비판하면 소환됩니다!" 미선이 2533 07-06
67 한동대 총학, 노 분향소 설치 반대 '파문' 미선이 2702 06-03
66 김진홍 목사, '盧전대통령 폄훼' 발언 파문 (1) 미선이 3124 05-26
65 몰트만 박사, “하나님의 정의는 자비입니다” 미선이 3222 05-18
64 서구신학 폐해, 동양과 접목으로 극복해야 (1) 미선이 2695 05-06
63 교리 개혁 없이 교회 개혁은 보이지 않는다 미선이 2627 05-01
62 루터와 칼빈과 웨슬레를 버려야 개혁이 보인다! (1) 미선이 2776 04-27
61 부산장신, 배현주 교수 '조건부 복직' 결정 (2) 미선이 3604 04-21
60 TV 속 목사들, 설교인가 쇼인가? (2) 미선이 2744 04-18
59 '교회 타락 시키는 베스트셀러' 쓴 조영엽 박사···'릭 워렌 목사가 교회 … 미선이 3252 04-06
58 미국, ‘기독교 국가’색 점점 옅어지고 있어 미선이 3675 03-27
57 진화론과 종교는 상호보완적 관계 미선이 3273 03-20
56 촛불교회, 용산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비추다 미선이 2715 03-10
55 "나를 태워 어둠 밝히는 교회 세운다!" 미선이 2626 03-02
54 고통의 현장, 촛불예배로 함께 하라 미선이 2681 03-02
53 복음주의 지성들도 '이슬람 포비아' 망령 미선이 3210 02-20
52 용산참사 추모기도회, "당신의 죽음을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 미선이 2645 01-27
51 한국교회의 죄를 고발합니다 (2) 미선이 3500 01-14
50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1) 미선이 2913 01-09
49 "나보고 불쌍하대, 지옥 간다고" 미선이 3036 01-05
48 저명 목회자 등, 성탄 맞아 이웃돕기 나서 (1) 미선이 3609 12-27
47 목사여, 신천지에 이렇게 대응하라 (2) 미선이 3494 12-01
46 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에서 꼴찌로 나와 (3) 미선이 3719 11-22
45 오바마의 등장, 미국 복음주의자들 ‘시큰둥’ (2) 미선이 3207 11-07
44 “동성애 잘못이지만 동성애자 사랑하자” 미선이 3591 10-18
43 "한국 교회에 창궐하는 사이비 과학" 미선이 3653 10-03
42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정강길님 칼럼에 대한 반론) (3) 미선이 3760 09-30
41 뉴스앤조이 사기성 모금, 시민단체에 고발당해 (2) 미선이 3980 09-22
40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미선이 3726 09-22
39 "사회정의 설교했다면 대형교회는 없었다" (1) 미선이 3639 09-20
38 구교형·정연길 목사, '8·15 촛불행진'서 연행 미선이 4002 08-16
37 예수역사학 상식수준에 왜 흥분하는가? (1) 미선이 3544 07-17
36 손봉호 등 사회 원로 "이제 촛불을 내리시오" 미선이 3502 07-01
35 소득세 내는 목사 "아니 이런 혜택까지!" 미선이 3960 06-27
34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 참관기, 조 목사 영향력...벗어나 성숙한 교회 될 때 미선이 4031 06-13
33 한국교회, 신자유주의에 감염되다 (김종희) 미선이 3870 05-16
32 이명박 정부가 살 길, 미친 소 수입이 아니다 미선이 3123 05-08
31 “인권문제 말하되 올림픽은 존중하자” 교계, 성화 봉송 저지에 우려 미선이 3386 04-27
30 장로 대통령 당선 이후 교회 정치세력화 가속 미선이 3433 04-27
29 대운하 백지화 위한 '기독교행동' 본격 출범 미선이 3193 04-22
28 KBS시사기획 쌈 나신하 기자 인터뷰, "지금 교회 모습 바람직한가" 미선이 4006 04-19
27 이번에는 KBS, '교회의 정치바람' 다룬다 미선이 3371 04-16
26 [좌담]박득훈·백종국이 말하는 개혁연대와 교회 미선이 3281 04-05
25 "기독교 이름으로 정치하기에는 아직 시기상조" 미선이 3388 03-31
24 [단신] 17개 기독 단체, 기독교정당 행보에 제동 미선이 3442 03-28
23 교회개혁실천연대와 웨신대 산학협정 체결 미선이 4573 03-25
22 바알주의, 한국교회를 위협한다 미선이 4183 03-14
21 한미FTA를 저지해야 할 신앙의 이유 미선이 3059 02-13
20 세금 납부가 세속화? 종교개혁 이전 얘기일뿐! 미선이 3499 02-06
19 "한국교회 타락 주범, 맘몬신앙과 기복주의" 미선이 5243 01-24
18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박득훈 목사 인터뷰 미선이 4618 01-20
17 질문 없고 복종만 있는 교회, 청년 등 돌린다 관리자 3921 01-19
16 복음주의 신학의 모순 (김주범) 미선이 3821 01-04
15 개혁적 복음주의와 에큐메니칼 진보 기독교인들의 신앙적 문법 (구교형) 관리자 3973 12-29
14 복음주의 진영의 통일운동과 그 한계 넘기 정강길 3701 07-06
13 통전적 신학을 위해선 무엇을 어떻게? 정강길 4432 03-14
12 소위 <복음주의>라고 불리는 기독 진영의 한계 (김경재) 정강길 4896 06-06
11 "한국개신교, 무엇이 문제인가?" 정강길 5061 03-02
10 성서, 신비한 암호책이 아니다 (민경식) 관리자 4444 01-30
9 성서, 윤리적이지 않다 (민경식) (1) 관리자 5128 01-07
8 성서, 앞뒤가 맞지 않는다! (민경식) 정강길 5450 12-14
7 [펌] 복음주의와 성경 무오설에 대한 문제 (목창균) 정강길 5827 12-14
6 [펌] 여전도사가 고백한 한국교회의 뿌리깊은 성차별 관리자 4475 11-12
5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6712 07-02
4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9108 04-21
3 문제점 많은 책, 목창균의 『현대신학논쟁』 정강길 4871 07-14
2 [펌] 한국교회의 신학적 정체성 탐구 관리자 4431 06-06
1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10734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